본문바로가기

연구소소식

[MBC]영아살해 27명 절반 넘게 '집행유예'‥최고 처벌도 징역 5년(김성희연구관인터뷰)

  • 작성자 : 관리자
  • 작성일 : 2023-06-27
  • 조회수 : 285
[MBC뉴스데스크 앵커]

세상에 태어났지만 주민 등록조차 되지 않은 아이들이 있습니다.

사회의 보호를 전혀 받지 못한 채 태어나자마자 목숨을 잃게 되는 일도 반복되고 있는데요.

저희 MBC 법조팀이 최근 5년 동안의 영아 살해 사건의 판결문을 전수 분석했습니다.

판결문에는 스물 한 명의 생명이 숨진 기록이 담겨 있었는데, 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어머니들은 절반이 넘게 집행 유예로 풀려났습니다.

가장 높은 처벌도 징역 5년에 그쳤습니다. ····.

 

[김성희/경찰대 치안정책연구소 연구관] "사회적인 도움이라든가 복귀를 할 수 있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아마 고려한 부분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."

일반 살인이나 존속살해는 최고 사형까지 처벌할 수 있고, 최저 형량이 정해져 있습니다.

영아살해는 10년 이하 징역에 처하도록 정반대로 최고 형량을 제한하고 있습니다.

지난 2021년 충북 청주에서 갓 낳은 아이를 음식물 쓰레기통에 버려 살해하려 한 사건.

아이가 중환자실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났고, 엄마는 영아살해 대신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돼 징역 12년이 선고됐습니다.

영아살해 처벌이 약하다 보니, 범행에 실패해 더 강하게 처벌받는 상황까지 생긴 겁니다.

전문가들은 굶어 죽던 아이가 많던 1953년 제정된 형법상 영아살해 조항이, 70년의 경제적·사회적 변화에도 불구하고 손질되지 않은 점이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.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

관련뉴스 보러가기